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부산에 다녀온지 한달 가까이 되었네요. 그동안 여러가지 일 때문에 정리하지 못했던 파노라마 사진을 몇장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참고로 아래에 있는 사진들은 원본이 10.000 x 5,000짜리 사진으로 360도를 모두 돌려볼 수 있습니다. 사진 가운데 있는 플레이 버튼을 누른 후, 좌측위에 있는 "FULLSCREEN"을 누르고 보시는 게 제일 좋습니다.

먼저 아래는 광안리의 야경입니다. 부산에 자주 내려갈 일은 없지만, 내려갈 때마다 광안리에 들르게 됩니다. 세미나, 학회 등에 참석차 내려가기 때문에 저녁에 식사하며 술한잔 하기 위해서 광안리로 가게 되더군요. 해변도 정리되고, 광안대교도 생겨 야경 촬영하기는 좋은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나름대로 정성을 들여 촬영했습니다. 5 단계로 AEB(자동노출 브라케팅) 촬영을 하고, 이를 HDR로 처리를 했죠. 그런데.... 제가 기대했던 것 보다 깨끗하지 않네요. 노출시간이 길어서 사람이 모두 흔들리게 나오고요... HDR 처리를 하면 조명이 꺠끗하게 나올 걸로 생각했는데 정말 별로입니다.

다음번에 야경을 촬영한다면 아예 ISO를 높이고 촬영하는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고로 아래는 ISO를 200으로 설정하고 촬영한 겁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완전히 어두워지고 난 뒤가 아니라 석양이 지고 나서 어둑어둑해질 무렵이 촬영에 좋다고 하던데 다음번엔 시간을 맞춰봐야겠습니다.



다음은 범어사입니다. 다음 날 아침 일찍 올라가서 촬영을 했습니다. 제가 구면 파노라마를 시작한 후 사찰은 처음 가는지라 예쁘게 촬영하려고 노력을 좀 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구면 파노라마 촬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한옥이나 궁궐, 사찰 등을 촬영한 사진들이 가장 멋지게 느껴지거든요.

그런데... 아래 성보박물관 앞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별로 좋지 않습니다. 우선 비까지 조금씩뿌리는 등 날이 별로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모든 사진을 자동노출브라케팅 처리하고 있는데, HDR로 처리하기에는 흔들려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게다가 아래 사진을 잘 보면 한군데가 초점이 어긋나 있습니다. ㅠㅠ



아래는 일주문입니다. 단청 밑에서 촬영하면 정말 화려한 구면 파노라마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만... 범어사 일주문의 정식 몇칭은 조계문이고, 당연히 이 문에 현판이 달려있어야 하는데, 이 그림에는 없습니다. 앞면이 아니고 뒷면이기 때문입니다. ㅠㅠ 사진을 돌리다보면 텐트같은 게 보이실텐데, 이걸 되도록 촬영되지 않도록 피하다가 보니 이렇게 되어 버렸네요.



마지막으로 아래는 불이문(不二門)입니다. 부처와 중생이 둘이 아니오, 생과 사가 둘이 아니오... 등등 모든 것이 하나라는 뜻입니다. 범어사의 3번째 문인데... 이것도 좀 더 촬영지점을 잘 잡았으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아무튼... 이번 촬영은 별로 안좋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실패!! 라고 해야겠네요. 무엇보다 시간이 없어 쫒기듯 촬영하다 보니까 그런 게 아닌가 싶네요.

사실 구면 파노라마 촬영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게 시간입니다. 촬영된 사진을 처리하는 것도 시간이 많이 걸리지만, 촬영할 때도 세팅할 시간이 많이 필요하고 여러가지 고민해야할 사항이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한 지점에서 촬영하는 시간이 보통 10-20분 정도 소요되죠. 그나마 혼자 다니면 낫겠지만, 일행이 있을 때는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닙니다. 그래도... 정말 촬영할 때 지금보다 더 많이 신경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기껏 촬영해서 처리했더니 엉망으로 나오면 너무 아까우니까요.

민, 푸른하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금정구 청룡노포동 | 범어사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 http://www.internetmap.kr/trackback/1122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ubicpan.com BlogIcon 박성수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플이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야경촬영은 생각보다 잘 표현이 안되는 상황이 많아서..
    여러가지 조합이나 합성등을 염두에 두고 촬영을 하게 됩니다.
    야경촬영에 있어서 광원들의 밝기 차이가 심해서 밝은 부분은 디테일이 전혀 없는 상태로 표현되곤합니다.

    제가 야경을 촬영할때는..
    촬영 조건이 있습니다.

    1. 해가 막 질무렵(이시간대는 불과 10여분에 끝이납니다.)
    - 이시간대를 놓치게 되면 야경촬영의 99% 는 포기 하셔야 합니다.
    2, ISO는 노이즈가 발생하지 않는 수준에서 설정(보통 카메라는 400이상 넘어가면 노이즈 때문에 만족스럽지 못함)
    3. 조리개는 8 이상 (조리개를 많이 열어 주면 빛의 퍼짐현상으로 까끔한 맛이 없어짐)
    4. 제일 밝은곳과 네일 어두운곳을 별도로 촬영
    5. 제일 잘 나온 것으로 합성

    일단 전체적인 밝기를 정합니다.
    올려주신 작품에서의 경우에는 건물의 디테일들이 살아나는 정도의 노출로 설정을 합니다.
    이렇게 되면 모래사장쪽이 지금보다는 더 어둡게 표현이 될텐데요...
    모래사장쪽은 더 어두워도 좋을듯 싶다는 판단에서 입니다.
    이 판단에 따라서 결과는 사뭇 다르게 표현이 되기때문에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일밝은 부분의 디테일이 살아나는 상태로 브라케팅을 합니다.
    이 두가지의 경우를 가지고 합성하는 수준입니다.

    일단 올려주신 광안리 야경은 너무 밝은듯 합니다.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제일 밝은 부분들의 디테일이 전혀 없는 상태로 표 현이 되었습니다.
    어두운 상황이라고 하더라도 조리개는 8이상 설정을 합니다.
    조리개를 많이 열어주면 빛의 퍼짐현상때문에 깔끔한 맛이 없어지거든요..
    움직이는 물체쪽의 촬영은 여러번 합니다.
    이중에서 제일 좋은 것이나 아니면 여러장에서 제일 좋은 것만 합성을 한다는 생각으로 촬영을 합니다.

    푸른 하늘님..
    이미지의 퀄리티를 향상시키는데 있어서 여러가지의 조건이 갖추어 져야 하는데요..
    혹시 작업하시는 모니터가 어느 수준이신지요..
    카메라 세팅도 중요하지만 작업하시는 모니터의 수준도 중요합니다.

    제가 디지털이미지를 생각하는 수준은 이렇습니다.
    카메라로 촬영된 디지털이미지는 필름카메라로 견주어 보면 필름에 해당한다고 보는것이죠..
    RAW로 촬영을 하던 JPG로 촐영을 하던 모두 관계없이...필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필름을 가지고 인화의 과정에서 채도 색조 콘트라스트 밝기 기타등등을 감안을 하면서 인화를 하게 되는데요..
    처음 촬영된 디지털이미지도 같은 경우가 아닌가 싶습니다.
    필름에서는 암실에서 빛과 약품을 가지고 조절을 했다면..
    디지털에서는 포토샵, 라이트룸 등과 같은 편집 프로그램을 거처야 한다는 것이죠..

    하지만 필름작업에서 암실 작업이 어렵듯이..
    디지털에서는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이 그리 만만치는 않습니다.
    공통점이 있다면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많은 경험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죠..
    사진을 디지털로 접하시는 많은 분들이 이 과정을 생각하지 않고 디지털 이미지에 만족하지 못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글이 길어 졌네요..
    암튼.. 열심히 하는 수밖에요..^^;;

    2009/09/21 09:33
    • Favicon of http://www.internetmap.kr BlogIcon 푸른하늘이  수정/삭제

      우선 엄청 장문의 댓글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흠... 해가 막 질무렵에 촬영해야한다... 는 건 알았지만, 그때 아니면 거의 불가능하다는 생각은 안해봤네요. 다음엔 그 시간때 꼭 촬영해 보겠습니다.
      <<< 해질무렵, ISO 400, 조리개 8 >>> 꼭 기억하겠습니다.

      광안리 야경은 말씀하신대로 너무 밝은데... 이건 PTGui에서 자동으로 HDR 모드로 처리한 결과입니다. 촬영원본에는 덜 퍼진 사진도 있는데, 이 사진들은 사용되지 않았네요. 다른 옵션을 건드리면 좀 나을 수도 있을까... 싶기는 한데, 이건 나중에 시험해 보려고 합니다.

      모니터 수준... 쩝... 아픈데를 찌르십니다. 제가 사용하는 모니터는 "디지털 암실"작업을 할 수 있는 정도에 턱도 없이 모자랍니다. 한데 얼마전 컴퓨터를 바꾸었기 때문에... 좀 시간이 지나야 우리 마눌님께 재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이미지 편집작업... 지금도 조금씩 배우고는 있는데, 저혼자 독학하려니 진도가 잘 안나갑니다. 말씀하신대로 열심히 해야죠~~ ㅎㅎ

      일단 저는 구면 파노라마 한 500 장 정도 촬영할 때까지는 연습이라고 생각하고 열심이 뛰어다니면서 촬영하고, 자주 여러가지를 여쭙겠습니다. 많이 도와주세여~~ ㅎㅎ

      2009/09/21 16:37

◀ Prev 1  ... 265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 1324  Next ▶
BLOG main image
Web2.0과 인터넷지도
저는 구글어스를 보자 엄청난 충격을 받았습니다. 전통적으로 지도는 국가에서 제작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웹과 구글이 그 생각을 완전히 깨 버린 겁니다. 지금은 MS까지 전세계의 3차원 지도를 서비스하겠다고 나서고 있는데,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by 푸른하늘이
Profile for bluesky61

달력

«   2014/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 2,754,384
  • 441,562

카테고리

전체보기 (1324)
구글어스 (272)
LatLong (538)
마이크로소프트 (45)
GPS (78)
측량 (137)
지오캐싱 (50)
파노라마사진 (92)
웹 2.0 (60)
여행기 (13)
기타 (38)

Web2.0과 인터넷지도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푸른하늘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푸른하늘이'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